목차
전체메뉴 열기

COLUMN

[발행인 칼럼]

 

변화하라, 지금!

 

가격 인상에 대처하는 자세

 

물가가 연일 오르고 있다. 무엇보다 원자재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고, 특히 공장에서는 생산원가가 올라 제품을 공급해줄 수 없다는 말까지 나온다. 인건비도 더 들어 생산에 차질이 있다. 제품 가격은 한 곳만 오르는 게 아니고 모든 거래선에서 오른다. 원자재의 경우 한번 오른 후 얼마 되지 않아 또 오른다. 제품 가격도 작업공구 뿐만 아니라 절삭, 측정, 전동, 에어, 용접, 산업용품 등 전 분야에서 올라가고 있다. 여기에 운임료와 포장비용 등 제반비용이 올라가니 물가가 치솟는 것이 사실이다. 코로나로 모든 것이 멈춘 듯 조용한 줄 알았는데 그 속에 이렇듯 심한 물가인상이 있었다. 인플레이션이 생겨 큰 변화가 예상된다 할 수 있다. 이럴 때 어떻게 해야 할까. 내 경험에 비추어 방법을 정리해보았다.

 

 

1. 가격변화 정보를 잘 받아 들여야 한다.
2. 재고보유를 조금 더 늘리는 게 좋다. 잘 팔리는 상품은 물량을 조금 더 확보해야 한다.
3. 견적을 너무 길게 내서는 안 된다. 한달 두달 후 가격이 바뀔 수 있기 때문에 기간을 짧게 잡고 변화를 잘 주시해야 한다.
4. 환율의 변화와 가격의 변화를 같이 보아야 한다.
5. 사업은 변화가 많을 때 오히려 잘 되는 경우가 많다는 점도 알아두자
.

 

물가변화는 ‘찬스’

 

오랜 사업을 한 사람들은 물가변화를 오히려 ‘찬스’라고 한다. 반면 초보들은 물건을 다 팔아버리면 나중엔 비싸게 사야하지 않냐고 불평한다. 이런 변화에 대해서는 유연한 자세가 필요하다. 필자도 물가변동은 공구장사하는 이들에게 오히려 찬스라고 생각한다. 할 수 있다면 판매를 예상해 구매를 늘리는 게 좋다. 조금 더 멀리 보고 크게 생각해야 한다. 창고가 부족하다면 빌려서라도 상품구매를 하자.
최근 보이는 현상 중 하나는 공구상 규모가 점점 더 커진다는 점이다. 외곽에 나가보면 이런 현상들은 더 뚜렷하다. 점포를 좀 넓게 할 수 있다면 좋고, 매장에 가득 진열을 해둔다면 매출이 느는 것도 가능하다. 필자가 예전에 소매점포를 할 때, 점포를 한 칸에서 두 칸으로 늘렸더니 매출도 배 이상 올랐던 경험이 있다. 품목 수를 늘이고 규모를 넓혀야 생산성도 오르고 고객만족도 높아진다. 변화의 시기에 오히려 더 활기찬 경영을 해보자.

 

규모 키우고 구매 늘려 위기관리

 

다행히 공구는 다른 제품에 비해 유행을 덜 타니 창고에 두어도 다음 판매 시에 이익을 볼 수도 있다. 또 고객에게는 규모 되고 여유도 있어 보여 이점이 있다. 특히 운영경비와 주 5일제에 따른 인건비 계산도 해보고, 제반비용과 이익률 관리도 해보자. 아마도 이익을 전보다 올려야 견뎌갈 것으로 본다.
지금의 코로나 상황에서 조심하고 움츠리려고만 하면 답이 없다. 물가변동을 확장의 기회로 잡으라고 권하고 싶다. 덩치가 커져 힘들다 싶으면 도표와 표를 만들어 관리하는 방법이 아주 좋다. 꼭 권하고 싶다.

 

긍정적 사고의 힘

 

안 된다고 생각하면 안 될 수밖에 없는 이유가 만들어지고 변명이 생겨난다. 결국 자신이 생각한 것처럼 일은 안 되는 길로 향하는 것이다. 반면 ‘된다’라고 하면 될 수 있는 방법이 나타나고 길이 보인다. 결과적으로 자신이 꿈꾼 만큼 성공을 거둘 수 있다. 상인들 가운데는 앞으로 어떤 일이 생길지 그리고 어떻게 장사를 해나가야 할지 걱정하기도 한다. 앞으로 소매는 안될 것이라고 지레 낙심하기도 하고, 마진은 줄고 경비는 늘어 답이 없다고도 하고, 납품을 하면 돈을 못 받을까봐 위험하다고도 한다. 인터넷 쇼핑은 막막해서 힘들고, 주변에 대형업체가 들어설까 염려돼 장사를 못하겠다고도 한다. 그러나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방법과 지혜가 나온다. 살아남는 종은 우수한 종도 아니고 강한 종도 아니다. 변화에 잘 적응하는 종이 살아남는다고 하지 않던가. 주변을 봐도 이 공구사업을 잘 하는 분들은 항상 새로운 희망과 꿈을 가지고 도전하는 분들이다.

  

가격 움직일 때 ‘새롭게 도전’

 

모처럼 현실에 직면하여 글을 써보니 현장의 선수로 뛰는 기분이다. 50년 사업을 해 오면서 산전수전 경험을 많이 가졌다. 요즘과 같이 변화가 많은 시대에는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고 오히려 기회로 삼아서 새로운 도전을 하라고 권하고 싶다. 
연말이 되면 코로나 백신 접종도 다 이뤄져서 아마도 모든 공장과 사회활동이 정상 가동될 것이다. ‘그때 준비하자’ 하면 이미 늦다. 가격이 올라가는 지점을 새로운 시작 기점으로 잡아야 한다. 지금이야말로 ‘다시 한 번 더 새롭게’라고 되새겨야 할 때이다. 공구상이 변화할 시점, 바로 지금이다.

 

 _ 최영수 발행인, 크레텍 대표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