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전체메뉴 열기

LIFE & CULTURE

[DRAWING]

 

청계천의 어제와 오늘

 

 

 

 

청계천은 조선시대 개천으로 불리며 서민들의 생활터전이었다.
전쟁 후에는 미군 부대 깡통을 펴서 만든 판잣집들이 들어섰다.
빈민촌과 하수구 역할을 하던 청계천은 서울이 발전함에 따라
60년대 고가도로와 세운상가가 세워지고 공구상가가 활성화됐다.
이후 친환경 도시조성 및 균형 발전, 역사성 회복을 위해
2003년부터 복원사업으로 지금의 생태하천이 됐다.
오늘날 청계천 공구거리는 근대화, 산업화 역사를 담고 있다.

 

 

 

 

그림 _ 박상철 일러스트레이터(estlight@naver.com) / 진행·글 _ 장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