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양 동일공구백화점 황달선 대표

 

공구 싣고 전국 다니던 열정으로 오늘도 공구상은 안녕합니다


경기 안양 동일공구백화점 황달선 대표

  

 

 

 

스물 셋에 공구일 시작… 중간상으로 전국 순회

 
군대 제대하고 곧장 공구상에서 일을 시작했어요. 벌써 25년도 더 전의 얘기네요. 저희 매형이 그때 공구상을 운영하고 있었거든요. 시흥에 ‘성천공구’라고. 제대하고 집에서 놀고 있으니까 매형이 공구상에서 일 한 번 해보지 않겠냐고 하더라고요. 제 나이 스물 셋 때. 그때부터 이쪽 일을 시작한 거죠. 매형 가게에서 트럭 짐칸에 공구 가득 싣고 전국을 다 다녔어요. 위쪽으로는 원주며 춘천이며 강원도부터 아래로는 평택이며 천안이며 대전까지. 가게 위치가 경기도 시흥시였으니까 대전 이남까지는 너무 멀어서 안 가고요. 80년대 말 90년대 초, 그당시에는 그렇게 서울 쪽 공구상에서 전국 공구상에 나까마(중간상)처럼 공구들을 도매로 유통했던 거죠. 그때만 해도 서울이 공구의 메카였으니까요. 또 그때는 지금처럼 지역마다 공구상가가 크게 없었거든요. 대전이면 역 근처 개천 쪽, 천안이면 또 어디. 이런 식으로 길에 공구상들이 죽 들어서 있었어요. 그런 가게들에 물건을 도매가로 갖다 줬던 거죠. 

 

 

일 마치면 밤 열두시… 고생이지만 재밌었어

 
처음에는 아는 게 없으니까 트럭 옆에 타고 따라만 다니면서 공구 뭐뭐 달라고 하면 갖다주고 그랬죠. 원래 두명씩 같이 트럭에 타고 다니거든요. 한 명은 운전하고 한 명은 공구 챙기고. 매형이 주문받은 곳 전표를 주면 그걸 보고 공구 싣고 출발하는 거죠. 그때는 진짜 길도 지금처럼 잘 뚫리지 않았으니까 저기 대전까지 갔다 오면 밤 열두시는 훌쩍 넘었어요. 고생이라면 고생이었는데 젊어서 그랬는지 저는 참 재밌더라고요. 또 그때는 무조건 현찰 계산이었거든요. 웬만한 지방에 내려가도 현찰로 다 줬어요. 지금보다 마진도 좋고. 손에 들어오는 돈이 전부 제 돈은 아니지만 그 기분이 참 좋더라고요. 또 그땐 나중에 내 가게 차리면 돈 많이 벌 수 있다는 희망과 꿈이 있었거든요. 그 꿈만 가지고 가게 동료들과 함께 진짜 열심히 일했거든요. 일 마치면 동료들과 술도 한참 마시고. 떠올려 보니 그 시절이 그립네요. 

 

 

서른 넷에 차린 내 공구상… 매출 매년 상승

 
매형 공구상에서 그렇게 10년가량 일하고 독립했어요. 여기 안양 국제유통단지에 직원이 아닌 내가 대표인 공구상, 동일공구백화점을 차렸죠. 2003년도에 오픈한 이래로 지금까지 매출액은 매년 늘었죠. 요즘엔 좀 주춤하긴 하지만. 원래 한 칸 매장에서 시작했다가 옆으로 한 칸 넓힌 거예요. 가게 오픈한 처음에는 좀 힘들었죠. 시흥에서 일하다 안양으로 온 건데 거래처가 있겠어요 뭐가 있겠어요? 그렇다고 공구거리 전면에 있는 가게도 아니고 깊숙한 곳에 매장이 위치해 있잖아요.
그런데 저는 그럴 걸 예상을 좀 했었어요. 그래서 내려오기 전에 매형 공구상에서 한 1년 동안 공구 수리 기술을 익혔어요. 공구를 수리라도 할 줄 알아야 사가지는 않아도 수리 요청은 들어올 거 아니에요. 그렇게 해서 가게 이름이 알려지고 또 수리할 줄 안다는 건 공구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는 거 아니에요. 그런 소문이 나니까 우리 가게를 믿고 거래하는 거래처가 하나 둘 늘어나다 보니 지금에 온 거죠. 

  

공구상은 기술직… 공구지식 없으면 장사 못 해

 
저는 전동공구부터 엔진까지 수리 필요한 공구는 다 수리해요. 다른 뭐 음식 장사나 옷 장사같은 가게도 마찬가지이긴 하겠지만 공구상은 공구에 대해서 잘 알아야 하고 또 무엇보다도 수십 개의 공구상이 모여있는 공구상가 내의 공구상이라면 공구에 대해 더 많이 알아야 해요. 거래처에서 요구하는 공구에 대해 다른 공구상은 잘 모르는데 나는 알고 있다? 그러면 내 단골 거래처가 되는 거거든요. 
또 제가 좀 수더분하게 생겼잖아요. 하하하. 제가 생각하는 우리 가게 성장의 비결은 무엇보다도 납품 업체 사람들을 무엇보다도 인간적으로 대했다는 점 같아요. 그리고 제가 좀 컨설팅을 했거든요. 공구에 대해서 잘 모르는 업체에게 어떤 공구를 사용해야 하며 또 어떤 브랜드의 공구가 가성비가 뛰어난지. 매형 공구상에서 10년간 일하는 동안 익힌 공구지식이 그렇게 도움이 됐던 거죠. 또 만약에 제 거래처 업체가 배관 업체다, 그럼 마치 제가 그 업체 직원인 것처럼 공사처에 전화를 해서 통화를 한다고요. 그럼 이제 어떤 공구가 필요할지 빨리 캐치가 가능한 거죠. 그런 식으로 컨설팅을 한 거예요. 그렇게 한 군데 알던 업체 직원들이 나가서 새 업체를 차리면 거기도 거래처로 삼고 그렇게 넓혀 온 거죠. 

 

 

변화 속도 빠른 요즘… 빨리 돈 벌어 쉬고파

 
말한 것처럼 매년 매출이 상승하다가 요즘은 주춤하거든요. 불경기 탓도 있겠지만 이제는 공구 판매가 좀 하향 추세에 접어든 게 아닌가 싶어요. 온라인 공구상이 얼마나 많아졌어요. 단가 경쟁도 엄청 심하고요. 또 산업 구조 자체도 1차 산업에서 지금은 4차 산업이다 뭐다 말이 많잖아요. 그런데 세상은 바뀌어도 공구는 잘 변하지 않거든요. 산업에 필요한 것들도 많이 바뀌어 가고 있는 것 같아요. 또 요즘은 변화의 속도가 얼마나 빠릅니까? 변화를 예상하고 준비를 한다는 게 불가능한 것 같아요. 그래서 아직은 구체적으로 대응 방안을 생각하고 있지 않아요. 빨리 돈 벌고 모아서 10년 뒤, 나이 예순 넘어서는 쉬자. 그 생각으로 오늘도 동일공구백화점을 열심히 운영하고 있습니다. 

 

글·사진 _ 이대훈 

목록